> 공무원 > 공통
“공무원 증원보다 민간 일자리 창출 이뤄져야”
이인아 기자  |  gosilec@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0  12:57: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공무원 17만명 증원 시 국민추가 부담액 92조원

[법률저널=이인아 기자]문재인 정부가 현재 계획대로 5년간 공무원 17만 4천명을 증원하면 국민이 추가 부담해야할 공무원 연금액은 총 92조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금 지급 시점인 2052년~2080년 생산가능인구 한 명당 평균 440만원의 비용을 추가부담 해야 하는 셈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채익 의원(자유한국당, 울산 남구갑)이 10일 국회 예산정책처에 의뢰해 받은 ‘공무원 증원에 따른 국민1인당 공무원연금 부담액’ 추산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

 
▲ 이채익 의원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새로 채용되는 공무원 17만 4000명 중 정년인 65세 이후 연금 수령자는 17만 1117명이고, 이들이 사망 전까지 수령할 총 연금 액수는 92조 4000억원으로 추산됐다.

이번 조사는 정부가 발표한 ‘일자리 5년 로드맵’대로 2018년~2022년 9급 1호봉 1만 7400명, 3호봉 1만 7400명씩 총 3만 4800명을 매년 신규 채용하는 것으로 가정해 이뤄졌다. 채용 연령은 평균 31세, 남녀 비율은 2000년~2018년 평균치인 5대 5로 봤다.

또 2000년~2016년 공무원 평균 임금 상승률인 3.73%를 적용해 공무원 인건비를 계산하고, 이를 기준으로 공무원 연금액을 추산했다. 신규 채용된 공무원은 30년간 재직하면서 기여금(공무원연금법에 따라 8.5%~9% 적용)과 국가부담금을 납부하고, 정년인 65세 이후 1인당 평균 5억 4000만원씩 공무원 연금을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

5년간 신규 채용된 공무원이 연금을 받게 되는 시점은 2052년~2080년으로 추산되며, 이들에 대한 연금은 이때의 생산가능 인구(15~64세)가 나눠 내야 한다.

통계청의 장래인구 추계를 바탕으로 계산한 이 시점의 생산가능인구는 2104만 5366명이었다. 2100만여 명이 총 92조 4032억원을 부담할 경우 1인당 총 440만원, 매년1 5만 1402원씩이다.

이채익 의원은 “공무원 일자리 늘리기 정책이 현 세대엔 공무원 임금 부담으로, 미래 세대에는 엄청난 연금 부담으로 이어진다”며 “이를 막으려면 민간 일자리 창출로 정책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전했다.

이인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8-10-11 07:05:02

    지역인재7급 폐지나 축소 공론화해주세요. 지역인재의 유일한 존재이유는 피셋이었는데, 공채도 피셋화되면 이제 전공과목조차도 보지않고 지잡대 애들끼리만 모여 컷 겨우 60에 불과한 지역인재는 존재가치가 없습니다. 60점짜리 동신대 뷰티학과가 '인재' 인가요? 지역인재7급은 이제 공채수험생들에 대한 역차별에 불과합니다. 지역인재 폐지나 대폭축소 공론화해주세요.신고 | 삭제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