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무원 > 지방직
올 지방공무원시험 일행직vs교행직 최종현황을 보니…
이인아 기자  |  gosilec@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4  18:40: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응시율 일행직 높고, 합격선 교행직 높아
출제 기관 연연말고, 구체적 계획 세워 매진 

[법률저널=이인아 기자] 시도가 주관하는 지방공무원시험 일행직 9급과 시도 교육청이 주관하는 지방교행직 9급 시험이 내년에도 한날 실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험생들은 이 두 시험의 선발기관별 올 합격선 및 경쟁률 등을 참고해 준비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한날 치르는 이 두 시험은 시험과목은 유사하나 출제 기관이 다르고 서울, 경기, 인천 등 대도시의 경우 응시요건이 다소 달라 선발기관별 경쟁률, 합격선 등이 상이하게 나오는 모습이었다. 이에 수험생들은 두 시험 중 어느 시험에 응시해야 합격에 유리한 지 적잖은 고민을 해왔다.

   
▲ 지난 5월 지방직 9급 시험장에서의 모습/법률저널 자료사진

지난해는 교행직 시험은 쉽고, 일행직 시험은 어려웠다는 데 응시자들은 입을 모았다. 하지만 올해는 교행직 시험 난이도가 약간 상승하고 일행직 시험이 전년대비 평이함에 따라 두 시험의 난이도 차가 좁혀진 모습이었다.

올 두 시험의 선발인원을 비교해보면 시도에서 주관하는 지방직 9급 일행직(일반모집)은 16개 시도(서울시는 별도 실시)에서 총 5,269명을 뽑았고 109,759여명이 지원했다. 이 중 76,143여명이 실제 시험을 치러 약 69.3%의 전체 평균 응시율을 보였다.

응시자 76,143명 중 약 8%가량인 6,174명이 필기합격 했다. 합격선은 380.09점의 경기도 고양시가 전국 최고점을 기록했고 전남 나주시가 359.58점으로 가장 낮게 형성됐다. 필기합격자 중 약 14%가 면접에서 제외돼 최종 5,326명이 최종합격했다.

시도교육청에서 주관하는 지방교행 9급(일반모집)은 17개 시도교육청에서 총 2,015명을 뽑았고 33,709여명이 지원했다. 이 중 19,768여명이 실제 시험을 치러 약 58.6%의 전체 평균 응시율을 보였다.

응시자 19,768여 명 중 약 12%가량인 2,410명이 필기합격 했다. 합격선은 대전교육청이 395.67점으로 전국 최고점을 기록했고 충남교육청이 368.11점으로 가장 낮게 나왔다. 필기합격자 중 약 12.5%가 면접에서 떨어져 2,109명이 최종합격의 기쁨을 안았다.

내년에는 두 시험 모두 인사혁신처가 출제를 맡는다. 또 같은 날 서울시 시험도 치러진다. 이 두 가지 요소가 내년 지방직 시험의 수험생 행보를 정하는 키워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수험전문가는 "출제 기관에 따라 문제 스타일이 다르다는 게 어디서 나온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그게 중요한 건 아니다"라며 "
준비기간은 충분하다. 합격하는 사람은 어떻게든 합격한다. 목표설정을 명확히 하고 자신에게 맞는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실행해 나가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 2018년 지방공무원시험 일행직 9급과 교행직 9급 현황(일반모집)

이인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8-10-05 07:05:59

    지역인재7급 폐지나 축소 공론화해주세요. 지역인재의 유일한 존재이유는 피셋이었는데, 공채도 피셋화되면 이제 전공과목조차도 보지않고 듣보잡 지방대 애들끼리만 모여 컷 겨우 60에 불과한 지역인재는 존재가치가 없습니다. 60점짜리 동신대 뷰티학과가 '인재' 인가요? 지역인재7급은 이제 공채수험생들에 대한 역차별에 불과합니다. 지역인재 폐지나 대폭축소 공론화해주세요.신고 | 삭제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