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21:27 (수)
[사설] 경찰 공무원시험도 시험과목 개편 서둘러야
상태바
[사설] 경찰 공무원시험도 시험과목 개편 서둘러야
  • 법률저널
  • 승인 2018.05.18 09:5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 사이에서 ‘워라밸’(work & life balance)이라는 용어가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업무 외의 시간에 자기 계발을 하거나 취미 생활을 즐기는 직장인들이 많아지면서다.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 직장을 구할 때 ‘워라밸’이 중요한 조건이다. 일과 개인의 삶 사이의 균형을 이룰 수 있으면서 안정적이고 노후를 보장을 해줄 수 있는 안정적인 직장으로는 공무원이 최고로 꼽힌다. 주위를 조금만 둘러봐도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발에 밟힐 정도로 즐비하다. 직장생활을 하다가도 퇴사 후 다시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매년 경찰공무원시험 공채 선발인원 및 응시하는 인원이 증가하고 경쟁률 또한 높아지고 있는 것도 이를 방증하고 있다. 응시인원이 한해 10만 명이 웃돌 정도로 많은 청년들이 경찰시험에 매달리고 있다. 경찰공무원채용은 일반, 101단, 경찰행정특채, 전의경 특채 등으로 구분·시행되며 치안수요 증가 등에 따라 채용인원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정부에서 치안강화 등을 위해 경찰을 증원하고 있다. 통상 연 2회(상·하반기) 공채시험을 실시하였으나 때에 따라 3회에 거쳐 실시하기도 한다.

경찰공무원 공채는 경찰청에서 총괄하나 지방경찰청별로 채용인원을 정하고 지방경찰청별로 채용절차 운영 및 시험관리를 맡고 있다. 현재까지는 국가경찰제로 경찰청에서 공채시험을 총괄하나 치안업무의 특성상 지방청별로 채용시험실시 후 채용 후 해당 지역에서 의무적으로 복무하도록 하고 있다. 경찰공무원의 경우 직렬의 특성상 필기시험과 더불어 신체검사, 체력·적성검사, 면접심사 등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결정한다. 필기시험의 경우, 필수과목인 한국사, 영어를 포함해 형법·형사소송법·경찰학개론·국어·수학·사회·과학 중 3과목을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 체력·적성검사는 달리기, 윗몸일으키기, 좌우 악력, 팔굽혀펴기 등의 항목에서 구간별로 1점∼10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평가한다.

순경공채나 경찰간부후보생 선발시험의 필기시험에서 영어와 한국사는 필수과목으로 분류된다. 다만, 경찰간부후보생의 영어 과목은 공인영어시험으로 대체됐다. 경찰 시험은 법과목보다 영어와 한국사가 필기시험의 당락을 가를 정도로 영향이 크다. 특히 수험생들 사이에선 경찰시험 중 영어가 가장 부담스러운 과목으로 꼽힌다. 영어에서 고득점을 받아야만 합격의 문에 더욱 가까워지게 된다는 것이다. 한국사 또한 만만한 과목이 아니다. 출제경향에 따라선 대량 과락도 가능한 과목이어서 공무원시험에서도 수험생들이 상당한 부담을 갖는 과목이다. 또한 영어와 한국사는 학원 의존도가 매우 높다보니 수험생들의 경제적 부담도 만만찮다.

이제 경찰공무원 공채시험도 시대변화에 맞춰 시험과목을 개편할 필요가 있다. 경찰공무원의 특성상 필기시험의 경우 업무 관련성이 높은 과목이 더욱 중요한 비중이 돼야 한다. 그런 점에서 선택과목 가운데 형법, 형사소송법, 경찰학개론을 필수과목으로 전환하고 문항수도 현재 20문항에서 40문항으로 늘려 변별력을 갖도록 해야 한다. 대신 직무 능력과 동떨어진 측면이 있는 영어와 한국사 과목은 공인시험으로 대체할 필요가 있다. 업무 적합성이 낮은 영어와 한국사 과목에 수험생들을 목매게 할 게 아니다. 이들 과목은 검정시험으로 대체하는 것이 더 실용적이고 직무 활용도가 높다. 현재 경찰간부후보생 선발시험의 경우 영어 과목은 영어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하고 있다. 영어능력검정시험을 순경시험까지 더욱 확대하고 한국사까지 검정시험으로 대체해 수험생들의 공부 부담과 경제적 부담을 동시에 덜어줄 필요가 있다.

경찰공무원 채용의 핵심요소라 할 수 있는 시험과목은 경쟁력 있는 적합한 인재의 선발을 담보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 점에서 현행 암기식 시험과목은 하루빨리 개선돼야 한다. 심지어 상당수 수험생들은 재수 삼수의 길로 접어들면서 엄청난 사회적 기회비용을 낳고 있다. 사회적 비용을 낮추려면 현행 시험의 암기식 과목을 직무능력 평가 과목으로 완전히 바꿔야 한다. 더욱이 청년들이 오로지 경찰공무원 시험에만 필요한 지식을 확보하는데 매몰돼 공무원 시험 낭인으로 전락하는 구조적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선 업무의 중요도와 활용도가 높은 과목으로의 대체가 시급하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8-05-31 13:46:52
문재인이뭘많이뽑아요??반토막났는데남자지방청8명뽑는거보고식겁했다

dd 2018-05-18 21:14:22
문재인 정권에서 경찰공무원 채용 오히려 더 줄었습니다. 내용수정해주세요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