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법조
법조공익재단법인 사랑샘, 공익변호사 우수프로젝트 지원금 전달식 가져
김주미 기자  |  hova@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0  17:12: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5회째 맞아...올해 다섯 명 선정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일을 하라”


[법률저널=김주미 기자] ‘사람들은 때로 믿을 수 없고 앞뒤가 맞지 않고 자기중심적이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용서하라 // 당신이 친절을 베풀면 사람들은 당신에게 숨은 의도가 있다고 비난할 것이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절을 베풀라 //... (중략) ... 당신이 정직하고 솔직하면 상처받기 쉬울 것이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직하고 솔직하라 // 오늘 당신이 하는 좋은 일이 내일이면 잊혀질 것이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일을 하라 ... (후략)
- 켄트 M. 키이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일 오전 11시, 법조공익재단법인 사랑샘이 하는 제5회 공익변호사 공익활동 우수프로젝트 지원금 전달식이 대한변호사협회 중회의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인사말을 전한 법조공익재단 사랑샘의 오윤덕 이사장은, 인도 캘커타 마더 테레사 본부 벽에 쓰인 ‘그럼에도 불구하고’란 시를 읊었다.
 

   
▲ 오윤덕 이사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오윤덕 이사장은 “고통은 나눌수록 줄어드는 것이기에 청년 공익변호사들이 힘든 길을 가는 동안 뒤에서 응원하는 우리같은 선배들이 있다는 것을 떠올려 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런 시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사회로부터 소외된 채 어렵고 힘든 삶을 살아가는 이웃들의 존엄과 가치를 지키고 인간다운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법률전문지식으로 섬기면서 사회공헌 공익활동으로 인류 공존공영의 인간애를 발휘하는 공익변호사들의 활기찬 등장은 법조계와 우리 사회의 앞날을 밝게 해주는 새 희망"이라며 "우리 법조인 모두가 마땅히 나누어 짊어졌어야 할 공동선을 위해 일선에서 그 무거운 짐을 기꺼이 짊어진 공익변호사들의 비영리공익 활동 중 모본이 되는 활동을 선정하여 사랑샘의 봉사정신을 중심으로 모여진 소중한 성금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해 행사의 의의를 전했다.

한편 윤재윤 사랑샘 재단 이사(법무법인 세종 대표 변호사)는 축사를 통해 “오늘 수상하신 젊은 공익변호사분들을 보면서 나의 30대를 되돌아보게 된다. 나는 그 나이 때 주변을 생각하거나 이웃을 생각하지 못했다. 이렇게 젊은 시절부터 공익을 위해 용감하게 활동하는 분들을 만나니 무척 자랑스럽고 한편으론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여러분은 이 세상의 탁한 시류와는 다르게 사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더 외롭고 경제적으로도 힘들 수 있다. 하지만 여러분이 가슴에 품은 그 선한 비전이 끝까지 여러분을 지켜줄 것”이라며 아낌없는 격려를 전했다.
 

   
▲ 축사를 하는 윤재윤 변호사

한편 이날 지원금을 받은 청년변호사는 ▲이주민센터 ‘(사) 아시아의 창’의 이은혜 상근변호사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의 최현정 변호사 ▲‘사교육 걱정 없는 세상’의 홍민정 상근변호사 등이며 각각 ‘2017 이주아동 보육 매뉴얼 제작 지원’, ‘장애인 학대사건의 판결’, ‘출신학교 차별악습을 개선할 수 있는 컨텐츠 제작 배포’라는 프로젝트로 선정됐다.

또 ▲‘아디’의 김자연 변호사가 ‘미얀마 소수종교의 시민권 차별에 대한 연구실태조사’를 ▲이주민센터 친구의 조영관 변호사가 ‘이주민 대상 온라인 상담 시스템 구축’으로 선정, 이들은 각각 지원금 200만 원씩을 전달받았다.
 

   
▲ 맨 앞 줄 다섯 명이 지원금을 전달받은 공익변호사들이다. 왼쪽부터 최현정 변호사, 김자연 변호사, 조영관 변호사, 홍민정 변호사, 이은혜 변호사 / 사진 김주미 기자

이들은 감사의 뜻을 밝히며 “경제적 도움이 절실했던 상황에서 때마침 우수 프로젝트로 선정되어 무척 기쁘다”며 “도와주신 뜻에 따라 요긴하게 잘 사용해서 프로젝트를 잘 해 내겠다”는 다짐을 보였다.

법조공익재단 사랑샘은 지난 6월 29일부터 지난달 13일까지 신청된 프로젝트를 놓고, 공익변호사 및 단체의 신뢰성(운영주체, 단체운영능력, 활동성), 공익변호사 및 단체의 공익활동 기여도(활동 근속연수 등), 사업내용의 공익성, 대 사회 기여도 등을 고려하여 우수 프로젝트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주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승래 2017-11-11 01:05:45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일을 하라!"
    공익...이웃사랑을 실천하시는 분들의 멋지고 기분이 좋아지는 소식이네요!^^신고 | 삭제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