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재
17년 교대수시 노현 샘과 함께하는 면접이야기 9
노현  |  desk@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7  17:16: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노현 교직면접 전문가
교대․사대 교직면접, 유아․초등․중등임용고시 면접 전문가


▶ 기타 면접을 앞둔 수험생들에게 전하는 말

1. 전인교육의 의미를 정리하자.

교대면접은 만 6세부터 12세 아동들을 대상으로 기초교육을 제공한다.

미성숙한 아동들은 머리와 마음은 하얀 도화지와도 같다는 말이 있다. 이는 어떤 교사를 만나느냐에 따라 무한한 잠재성을 드러낼 수 도 있는 반면 아이들에게 해가되는 교사가 될 수도 있다.

교대면접은 각각의 천리마인 아이들에게 전인교육을 통해 각자 재능들을 잘 길러줄 수 있는 교육적인 의미를 아는 학생들에게 면접에서 좋은 점수를 준다. 전인교육이란 지식․인성․잠재성․친구들과 놀이․독서․체험학습 등 다양한 교육과 경험을 통해 발연될 수 있다.

2. 지식교육을 정의하자.

초등학생의 특성을 고려한 지식교육의 의미를 드러내야 한다. 지식교육은 두가지 측면으로 크게 나눠지는데 첫 번째 학급에 1등부터 40등까지 석차가 존재한다. 40등하는 현이를 어떻게 교육의 흥미와 자신감을 심어주는 교육을 할 것인가? 두 번째 21c 다변화하는 사회에 개개인의 다양성과 창의융합형 교육을 어떻게 지도할 것인가 구체적으로 제시하면 좋은 점수를 받는다.

추상적인 ‘사랑과 믿음’ ‘잘 교육하겠다’는 답변은 교육에 대한 기본개념을 모르는 수험생들이 종종 표현하는 어법이다. 위 교육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해야 좋은 점수를 받는다.

※ 교대면접 노현에듀 http://www.nhedu.co.kr/ 에서 17년 교대정시 공통수업 지식교육 파트에 정의가 되어 있다.

3. 인성교육을 정의하자.

우리교육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인 ‘수직적인 인간관계’사회문화에서 ‘수평적인 인간관계’로 변화하는 과정에서 수험생들에게 수평적인 관계에 대해 묻는 인성측면의 문제들을 교대나 초등․중등임용고시 면접에서까지 묻고 있다.

과연 수직문화의 문제점이 무엇이고, 수평이 지향하는 바라 무엇인지 명확하게 드러낼 때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소통, 공감, 칭찬 등 수평적인 관계가 아이들에게 ‘왕따’ ‘폭력’을 없애고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는 문화와 연관성이 있고, 이는 각 교대 및 교육청별 핵심정책들이다.

※ 다음카페 노현티쳐클럽 샘플수업란 17년 초등임용 샘플수업을 참고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단, 듣고 돌아서면 쉽게 망각하게 될 것이다. 이유는 여러분들은 수평문화를 “참 좋은 소리다”라고 망각하고 익숙한 수직문화로 되돌아간다.

4. 잠재성교육의 중요성을 이해하자.

초등학교는 담임제 학급을 운영한다.

중등처럼 국어, 음악, 영어 전공자가 수업을 진행하면 더 전문적일 수 있는데 왜 초등은 담임제학급을 운영할까? 잠재성교육과 중요한 연계성이 있다. “세상에는 천리마가 없는 걸까? 천리마를 알아보는 이들이 적은 것일까?”

이 말의 의미를 이해할 때 잠재성교육의 중요성을 인지했다고 할 수 있다.

교대면접 노현에듀 http://www.nhedu.co.kr/ 에서 ‘17년 정시대비 공통수업 잠재성교육 파트’에 잘 정의되어 있다.

이처럼 교대나 사대 및 임용고시 면접은 교육의 다양한 의미를 아는 수험생과 그러지 못한 수험생으로 나눠진다. 16년 입시부터 많은 수험생들이 노현에듀에서 수업을 통해 교육의 본질적인 의미를 이해함으로서 좋은 성적들을 거두고 있다.

면접에 임할 때 팁 제공은 “3월에 교대에 합격한 학생들은 함께 공부할 친구들의 만나게 될 것입니다. 그때 여러분들은 서로가 약간은 놀라운 경험을 할 것인데 그들의 고통 점은 한결 같이 성격이 참 좋아 보이는 학생들일 것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면접에서 부정적인 개념을 드러내지 말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최대한 드러내세요. 그럼 면접에서 더 좋은 결과를 얻게 될 것입니다.

노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