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8:57 (금)
5·7급 민간경력자 채용시험에 6,500여명 지원...열기 '후끈'
상태바
5·7급 민간경력자 채용시험에 6,500여명 지원...열기 '후끈'
  • 이상연 기자
  • 승인 2016.06.3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급 3200여명…7급 3300여명 잠정 집계
7월 30일 1차 PSAT 필기시험 시행

[법률저널=이상연 기자] 우수한 민간 인재를 공직에 끌어들이기 위해 인사혁신처가 시행하는 민간경력자 공무원 일괄채용시험(이하 민경채)에 대한 열기가 올해도 이어졌다.

지난 6월 27일 원서접수(취소기간 6월30일)를 마감한 결과 5급과 7급 모두 지원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법률저널이 확인했다. 특히 7급 민경채의 경우 증가폭이 5급에 비해 두 배에 달했다.

원서 취소기간 마감을 하루 앞둔 29일 현재 지원자는 5급의 경우 3,200여명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2,912명)에 비해 약 10% 포인트 증가한 셈이다.

또한 올해 두 번째 시행되는 7급 민경채의 경우 지원자는 3,300여명으로, 지난해(2,744명)에 비해 무려 20% 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5급 민경채 지원자 추이를 보면 도입 첫 해인 2011년에는 지원자가 3,317명으로 출발했다. 2012년(3,109명)에 소폭으로 감소했다가 2013년(3,241명)과 2014년(3,392명)에는 2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7급 민경채까지 확대되면서 5급 지원희망자들이 하향 지원하는 등 5급과 7급으로 분산되는 바람에 5급 지원자는 2,912명으로 감소한 반면 7급 민경채는 2,744명이 몰려 32.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는 선발인원이 늘면서 지원자도 덩달아 늘어 지난해와 비슷한 경쟁률을 나타냈다.

5급 민경채 합격자는 2011년 91명에 그쳤지만 계속 증가세를 이어가다 지난해는 126명에 달했고 올해 153명으로 늘었다.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35∼36세였으며 최근에는 평균연령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2012년 35.4세, 2013년 35.9세, 2014년 36.7세, 2015년 36.9세로 높아졌다.

합격자의 평균 경력기간은 8∼9년 정도였다. 2011년 도입 첫해는 평균 8.3년의 경력기간이었고 2014년에는 9.2년으로 늘었다고 지난해 또 다시 8.8년으로 줄었다.

여성의 비율은 도입 첫해는 26.9%에 그쳤지만 2012년과 2013년에는 각각 41.7%, 46.8%로 크게 증가했다. 하지만 2014년 24.2%로 가장 낮았다가 지난해 35.7%로 또 다시 증가했다.

지난해 첫 시행된 7급 민경채 합격자(80명)의 평균연령은 33.7세였으며, 30대(68.8%)가 가장 많고, 20대(20%), 40대(11.3%) 순이었다. 합격자들의 경력기간은 평균 6.7년이었고, 5∼8년(32.5%), 3∼5년(23.8%), 3년 미만(13.8%) 등이었다. 특히 10년 이상 장기 경력자도 18.8%(15명)에 달했다.

올해 민경채 선발인원은 5급이 38개 기관 153명, 7급이 30개 기관 105명을 선발할 계획이며 특히 올해는 ‘글로벌 인재 직무군(5급)’을 신설하여 국제통상 등 특화된 민간전문가의 공직 응시기회가 확대되도록 했다.

올해 선발인원은 지난해(224명)에 비해 15.2%증가한 수치다. 5급의 경우 140명에서 153명으로 전년대비 9.3% 증가했으며, 7급은 84명에서 105명으로 무려 25% 증가했다.

5급 민경채 기관별 선발인원을 보면 미래창조과학부·산업통상자원부·특허청이 각각 10명, 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는 9명, 보건복지·환경부 각각 8명, 법무부는 7명, 고용노동부·농림축산식품부 각각 5명 등 153명이다.

7급 민경채 기관별 선발인원을 보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6명, 농촌진흥청이 14명, 국민안전처가 10명, 미래창조과학부가 7명, 교육부가 6명 등 105명이다.

한편, 올해 5급 및 7급 민경채 채용절차는 필기시험(1차)→서류전형(2차)→면접시험(3차)을 통해 선발된다. 서류전형은 5급의 경우 9월중, 7급은 10월중이며, 면접시험의 경우 5급은 11월 29일에서 12월 2일이며 7급은 11월 8일부터 12일까지다. 최종합격자는 5급과 7급 각각 12월 31일, 12월 16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1차 필기시험은 언어논리·자료해석·상황판단 3개 과목으로 치러지며 공무원에게 필요한 기본적성, 판단능력, 사고력 등을 중점 평가한다.

2차 서류전형은 민간의 근무경력·직무성과 등을 서면 심사하고, 올해부터 기본서류에 불필요한 부모스펙 등 기재시 감점 등 시험의 내용과 방법도 합리적으로 조정해 보다 전문성과 균형적인 사고를 갖춘 인재선별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3차 면접시에는 상황과제에 대한 ‘집단토의’와 모의상황을 설정하여 과제를 부여하고 자신의 역량과 경험을 체계적으로 설명할 기회를 제공하는 ‘개인발표’가 있고, 국가관.공직관 등 공무원의 기본자세와 관련한 공직가치를 입체적으로 검토, 검증하는 ‘심층면접’을 실시한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