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6:51 (수)
지방으로 간 ‘신의 직장’ 공공기관, 퇴직자 속출
상태바
지방으로 간 ‘신의 직장’ 공공기관, 퇴직자 속출
  • 이성진 기자
  • 승인 2015.10.3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이전 86곳 퇴직자 중 50%가 희망퇴직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공공기관이 지방 이전에 따른 거주지 및 환경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희망퇴직자가 속출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노근 의원(새누리당)에게 제출한 최근 3년간 지방이전 공공기관 퇴직자 현황에 따르면, 2015년 8월 현재까지 지방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은 총 86곳이다.

이들 86곳의 이전 직전 임직원 수는 총 3만125명이며 지방 이전 완료 후 현재까지 퇴직자 1,384명 중 희망퇴직자가 총 693명(50%)으로 나타났다. 즉 퇴직자 둘 중 한 명은 희망퇴직라는 것.

그 외 퇴직자는 정년퇴직 221명(16%), 계약만료 424명(31%), 사망, 파면 등 기타 사유 46명(3%)이다.

 

희망퇴직자는 우정사업정보센터가 5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교육학술정보원 54명, 한국세라믹기술원, 정보통신정책연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각 24명, 한국석유공사 22명 등의 순이었다.

희망퇴직자 비율은 이전 직전 임직원 수 56명 중 20명이 희망퇴직한 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 35.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앙신체 검사소 32.1%(9명/28명), 한국교육학술정보원 20.9%(54명/258명), 농식품공무원연구원 20.5%(8명/39명), 영상물등급위원회 18.2%(6명/33명) 등의 순이었다.

한편 혁신도시별 희망퇴직자가 가장 많은 곳은 광주·전남이 17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구 105명, 충북 84명, 부산 71명, 경남 69명, 전북 66명 등의 순이었다.

이전 직전 임직원 수 대비 희망퇴직자 비율에서는 194명 중 25명이 퇴직한 제주가 12.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충북 4.6%(84명/1,813명), 대구 3.5%(105명/‘2,981명), 전북 2.4%(66명/2,709명), 광주·전남 2.3%(170명/7,277명) 등의 순을 기록했다.

이같은 결과를 두고 이노근 의원은 “정부와 지자체는 혁신도시의 편의시설 및 교통 인프라를 확충해 계속되는 인력 유출을 차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 이상 자료제공, 이노근 의원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