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재
김기태의 ‘미국변호사 되는 길’(마지막 회)
김기태  |  desk@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25  11:39: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스펙? 이젠 미국변호사다!

   

 

 

 

 

 

 


김기태
뉴욕 주 변호사

제가 법률저널에 연재하기 시작한지도 1년이 넘었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는 이렇게 길게 연재를 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1년이 지나고 이제 마지막 연재를 하려고 하니 감회가 남다름을 느낍니다. 연재를 처음 시작할 때의 목표는 많은 분들에게 미국변호사시험이 결코 사법고시처럼 어려운 시험이 아니며, 영어독해 능력만 있으면 누구나 미국변호사시험에 합격할 수 있다는 희망과 꿈을 심어드리고 싶었습니다.
 
또한, 대학을 졸업하고도 좁은 취업관문으로 인하여 힘들어 하는 분들과 대학4년 내내 취업을 위하여 스펙 쌓기에 많은 시간과 열정을 쏟는 분들에게 미국변호사시험 제도를 소개하여 다른 어떤 스펙보다도 미국변호사 자격증이 사회진출에 훌륭한 발판이 된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습니다. 

물론 시간과 능력과 재정적인 부분이 허락한다면 3년 정규과정인 JD를 졸업하여 미국변호사가 되는 것이 좋으나, 그렇지 못한 분들에게는 저와 같이 LL.M 1년 과정은 단시일내에 미국변호사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최적의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LL.M 과정의 장점은 1) 한국에서는 석사를 취득할 시 2년의 시간이 소요되나 LL.M과정은 1년만에 미국석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으며, 2) 미국변호사 자격시험을 볼 수 있는 자격을 취득하며, 3) 한국에서의 취업시 석사로 지원을 할 수 있어 한국에서 학사학위를 취득한 분들에 비하여 높은 월급을 받을 수 있으며, 4) 한국내에서 박사과정으로 진학이 가능하며, 5) 미국법학박사과정인 SJD로의 진학도 가능하며, 6) JD로의 편입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재정적으로 어려워 미국유학을 꿈도 꾸지 못하는 분들이라 하더라도 토플점수 IBT 기준으로 100점이상과 학점 4.0만점에 3.6이상을 취득하신 분들은 어학연수나 교환학생으로 가는 비용으로도 충분히 LL.M과정을 졸업할 수 있으며, 더 나아가 전액 또는 반액 장학금을 주는 미국로스쿨도 있으므로 미국변호사에 대한 꿈을 단지 재정적인 어려움으로 인하여 포기하지 않았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습니다. 

심지어, 지난 연재에 말씀드렸듯이 팔라우 바시험은 법학사를 취득한 분이라면 누구나 시험을 볼 수 있는 자격을 주기 때문에 워싱턴 DC 바시험과 흡사한 팔라우 바시험에 합격을 한 뒤 팔라우 변호사 자격으로 캘리포니아 바시험을 볼 수 있기 때문에 미국변호사가 되기 위한 목표를 가지고 계신분들이라면 단지 재정적인 부분으로 인하여 그 꿈을 포기하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한, 한국에서 직장생활을 계속 하시면서도 한국내에서 비학위과정이나 복수학위과정을 통하여 워싱턴 DC바를 보실 수 있는 자격을 취득하실 수 있습니다. 이렇듯 미국변호사가 되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이 있으니 전공에 상관없이 꿈과 의지만 있다면 얼마든지 미국변호사가 될 수 있습니다.

1년여간의 연재를 하면서 저에게도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먼저 연재를 바탕으로 미국변호사 및 미국로스쿨 가이드북인 ‘미국로스쿨 & 미국변호사 올 가이드북’을 출간하였으며, 2015년 2월 바시험부터 MBE과목으로 지정된 Civil Procedure 과목을 신호철 서기관님과 함께 공동 편저자로“US Civil Procedure Lecture”와“US Civil Procedure Review”를 도서출판 KTK의 첫 작품으로 출판을 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가장 큰 결실은 연재 전에 비하여 미국로스쿨과 미국변호사시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는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상담을 오시면서 법률저널에 연재하는 글을 보고 미국변호사에 대한 관심이 생겨서 상담을 신청하게 되었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연재에 대한 보람을 느끼곤 했습니다. 1년여간 연재를 하는 동안 마감시간에 쫓겨서 연재를 보내드려 본의 아니게 속을 까맣게 타 들어가게 만들었던 이상연 국장님께 감사드리며, 연재를 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 법률저널 관계자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끝으로 지금까지 부족한 저의 연재를 관심과 사랑으로 읽어주신 많은 법률저널 독자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미국변호사의 꿈을 가지고 부단히 노력하시는 분들을 위하여 미국변호사 전도사(?)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김기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법학도 2016-02-15 21:16:09

    사실상 미국인들의 로스쿨에 대한 시각도 고려를 해야 합니다. 미국은 200여개가 넘는 로스쿨이 있고 상위권 로스쿨(적어도 탑20) 아니면 들어가도 영어도 별로 늘지 않고 돈낭비 시간낭비 입니다. 물론 탑20위 이상의 미국로스쿨에 입학하려면 토플성적, 학점, 인턴경력, 추천서등 모든 부분에서 최상위권을 요구합니다. 등록금만 일년과정을 가도 거의 오천정도 듭니다. 이점 참조하세요.신고 | 삭제

    • 심춘보 2015-09-25 14:17:16

      물론 4년제 대학졸업후나 가능한 것이겠지요?신고 | 삭제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