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37 (금)
취업준비생 “어학시험 준비 가장 돈 아까워“
상태바
취업준비생 “어학시험 준비 가장 돈 아까워“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5.09.09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준비에 월평균 23만원가량 지출

[법률저널=이인아 기자]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취업준비생 2,832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 할 때 아까운 비용’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취업준비생이 취업을 준비하며 가장 아까워하는 비용은 ‘어학능력시험 비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취업준비에 월평균 23만원 가량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준비생의 54.1%가 ‘나날이 오르는 어학능력시험 비용’이 가장 돈이 아깝다고 생각하고 있었고(복수응답) 이어 면접 보느라 드는 교통비(35.4%), 인적성검사 등 어쩔 수 없이 사는 책들(31.9%)이 뒤를 이었다.

또한 음료 값 등 취업스터디 하며 드는 비용(31.2%), 취업준비 사진 찍는 비용(24.4%), 졸업을 유예하거나 1과목을 수강하는데 내는 비싼 등록금의 일부(18.1%)도 취업준비생들의 부담을 늘린 것으로 나왔다.

돈이 아깝다고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취준생의 57.7%가 ‘지갑 사정이 넉넉하지 않아서’라고 답했고 이어 너무 비싸서(57.7%), 크게 취업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아서(21.5%), 취업을 원하는 분야‧직무와의 연관성을 찾지 못해서(17.9%) 순으로 조사됐다.

돈이 아깝다고 생각하면서도 취업준비에 돈을 들이는 이유에 대해(복수응답)서는 ‘원하는 곳에 취업하려면 꼭 필요해서’라고 답한 취준생이 46.2%로 가장 많았다. 또한 취업준비를 하지 않으면 불안해서(38.5%),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32.2%), 남들 다 하니까(29.5%)라는 응답이 뒤이었다.

취업준비를 위해 취업준비생들은 한 달 평균 228,183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가장 적은 금액은 2천 원이었으며, 가장 많은 금액은 3백만 원이었다. 취업준비를 하는 데 쓰는 돈은 대부분 아르바이트(49.4%)로 충당하고 있었다. 부모님 및 친지 등으로부터 받은 용돈을 쓴다는 취업준비생도 44.4%에 달했다. 취업준비생 거의가 아르바이트나 부모님 지원으로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결과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