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6:36 (화)
국민안전처 방재안전 공채 선발 이뤄질까
상태바
국민안전처 방재안전 공채 선발 이뤄질까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4.12.2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급 일부 수요 나와…9급은 소수
5·7급 전입, 경력·개방형 체계에 무게

국가직 시험 계획안 발표를 코앞에 두고 국민안전처의 7·9급 신규 채용 선발이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국민안전처는 지난 11월 19일 공식 출범한 정부중앙기관으로 처에는 각 부처로부터 이체 받는 인력 9,372명을 포함해 총 1만 45명으로 구성된다. 처에 따르면 신규 증원인력은 673명이며 이 중 514명은 재난현장에 배치된다.

국민안전처는 앞서 신규 채용에서 내외부 전문 인력을 적극 충원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전입이나 개방형 선발 등 특채형식이 아닌 공채로도 선발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수험생들은 방재안전직 등 공채로의 국가직 선발이 실시될지 주목하고 있는 모습이다.

▲ 노량진 수험가에서 공부 중인 수험생들 / @이인아 기자
방재안전직이 신설은 됐지만 올해 지방직 시험에서 일부 지자체에서 공채 및 특채(경기)로 선발이 이뤄졌고, 국가직에서는 선발이 없었다.

인사혁신처는 각 중앙부처의 수요를 받아 조율을 통해 선발인원을 확정하지만, 사실상 안전전문인력은 국민안전처에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 처의 수요 및 인사처의 안전인력 공채 진행 여건 등 검토에 의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는 인력 충원에 관해 과장급 이상 직위에 개방형이나 공모 직위를 확대 선발한다는 계획이며, 내부적으로는 5급 이하 직위에 대해 타 부처 전입을 통해 전문 인력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공채의 경우 7,9급에서 선발이 가능할 수도 있을 전망이지만, 시행여부는 인사처의 검토 등을 통해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 관계자는 “방재안전 등 공채 안전인력 수요를 인사혁신처에 제출한 상태다”며 “9급보다는 7급에서 인력이 더 확보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즉, 안전인력 수요가 9급보다는 7급에서 더 발생한 것으로 본 것. 9급 공채에서는 안전인력 TO가 소수라는 게 그의 귀띔이다.

지방에서는 9급 선발이 더 많을 수 있겠지만, 중앙정부에서는 직렬, 업무 상황 등을 고려해 현실적으로 7급 이상의 전문가를 선발하는 것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풀이된다.

파악된 수요가 있더라도 방재안전직 등 공채 선발을 진행할 수 있는 여건이 되는지 등 여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사처는 시행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공채 선발은 국민안전처에서 자체적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결과를 봐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에 국민안전처 안전인력 선발은 앞으로도 경력자 위주의 선발에 더 무게를 둘 것으로 보인다. 국민안전처 관계자는 “개방형 민간전문가 선발, 5·7급 전입 등 경력자 위주의 선발을 체계화 시키는데 우선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하고 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