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5 22:36 (월)
변리사, 돈 제일 잘 번다
상태바
변리사, 돈 제일 잘 번다
  • 안혜성 기자
  • 승인 2013.12.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평균 매출액 6억3,500만원
변호사ㆍ관세사ㆍ회계사 뒤 이어

개인 전문직 사업자 중 평균 매출액이 가장 높은 사업자는 변리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지난 29일 발표한 ‘2013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부가가치세 과세대상 전문직 사업자 중 변리사가 6억3,500만원으로 가장 높은 매출액을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변호사는 4억5,200만원, 관세사는 3억5,500만원, 회계사는 3억1,1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그외 전문직 사업자 평균 매출액을 살펴보면 세무사 2억6,300만원, 법무사 1억4,500만원, 건축사 1억1,600만원이었다.

한편 사업자 수가 가장 많은 전문직종은 건축사로 지난해 부가가치세 신고를 한 사업자가 8,576명이었다.

이어 세무사(7608명), 법무사(5832명), 변호사(3473명), 회계사(1107명), 관세사(669명), 변리사(657명)의 순으로 사업자가 많았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