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31 (금)
법률저널 뉴스+사법시험 수석 신지원씨 인터뷰
상태바
법률저널 뉴스+사법시험 수석 신지원씨 인터뷰
  • 이아름 기자
  • 승인 2013.11.2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저널 뉴스

안녕하십니까. 법률저널 뉴스 이아름입니다.
올해 주요 고시와 자격시험에서 여풍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최근 발표한 올해 사법시험 수석 합격자도
여성으로 밝혀져 그 위력을 더욱 실감케 하고 있습니다.


1. 사법시험 합격자 306명 중 女 40%

제55회 사법시험 최종 합격자 306명 가운데
여성 합격자는 123명인 40.2%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해 41.7% 보다는
1.5% 포인트 감소한 수칩니다.

그러나 여성 합격자 비율은 2010년과 지난해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40%를 넘겼습니다.

합격자 수는 지난해 506명 보다 200명 줄어든 306명입니다.

법학전문대학원 졸업생을 고려해
사법시험 합격 인원을 단계적으로 줄인다는 방침에 따른 것입니다.

2차 합격자 305명과 작년 불합격자 3명 등
총 308명을 대상으로 치러진 3차 면접에서는
11명이 심층면접에 회부됐으며 이중 2명이 최종 불합격됐습니다.

수석 합격은 2차시험 평균 58.98점을 얻은
이화여대 법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인 23살 신지원씨가 차지했습니다.

여성 수석 합격은 지난 2011년
제53회 김수민씨에 이어 2년 만입니다.


2. 사법시험 사상 첫 ‘고대>연대’ 공식 깨져

법률저널 보도대로
올해 사법시험 사상 처음으로 연세대가 고려대를 누르고
서울대에 이어 2위 자리를 꿰찼습니다.

이번 사법시험 최종합격자 306명 가운데
연세대는 43명의 합격자를 배출해
고려대보다 2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세대의 이 같은 수치는 역대 최고칩니다.

2002년부터 2012년까지 최근 11년간
연세대 출신 최종합격자는 1천 141명으로
평균 11.5%에 그쳤지만 올해는 3%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반면 고려대는 합격자가 41명으로 전체의 13.4%에 그쳤습니다.
이는 2011년 13.2%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저조한 성적입니다.

법무부가 사법시험을 주관하기 시작한 2002년부터 2012년까지
사법시험 최종합격자는 총 9천 948명.

이중 고려대 출신은 1천 662명으로
평균 16.7%에 달했지만
올해의 경우 13%대로 떨어지면서
연세대에 2위 자리를 빼앗기게 됐습니다.

사법시험 1천명 시대에서는 고려대가
매년 17∼18%대를 유지했지만
로스쿨이 도입되고 사법시험 선발인원이 감축되면서
점차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추셉니다.

한편, 서울대의 아성은 여전했습니다.
서울대는 올해 76명으로 전체 합격자 중 24.8%를 차지했습니다.


3. 사법시험 수석 합격자 인터뷰

이번에는 사법시험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으로 합격한 신지원씨를 만나
수험시작부터 합격에 이르기까지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스크롤: 신지원 2013년 사법시험 수석 합격자. 1990년 대구출생. 2005년 검정고시 합격. 2014년 이화여대 법대 졸업예정

질문 1. 자기 소개 및 합격 소감.

질문2. 법대로 진학한 이유.

질문3. 사범시험에 도전한 계기는?

질문4. 몇 번 도전 끝에 합격한 것인지?

질문5. 합격의 비결 및 마음자세.

질문6. 수험시간 중 가장 힘들었던 것은?

질문7. 자신을 괴롭힌 과목과 전략.

질문8. 합격 인원 감소한 지금, 1차 시험 전략은?

질문9. 선택과목 공부방법.

질문10. 단권화 했다면, 그 방법은?

질문11. 2차 시험에서 중요한 과목과 전략은?

질문12. 답안작성 시 판례의 적시는?

질문13. 면접 준비는 어떻게?

질문14. 스트레스 및 체력 관리는?

질문15. 희망하는 진로.

질문16. 꿈꾸는 법조인상.

질문17. 수험생 및 감사하고 싶은 이들에게 한마디.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