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6:30 (수)
공인노무사 244명 합격...면접서 7명 탈락
상태바
공인노무사 244명 합격...면접서 7명 탈락
  • 법률저널
  • 승인 2011.10.2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비율 ‘껑충’...여성 31.4%로 역대 최다

고용노동부는 26일 제20회 공인노무사 자격시험 최종합격자 244명의 명단을 최종 확정하여 발표했다.


수석 합격은 김민영(남, 30세)씨가 차지하였고, 최고령 합격자는 이태규(남, 55세), 최연소 합격자는 이지혜(여, 22세)씨로 밝혀졌다.


최종 합격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 125명(51.2%), 30대 99명(40.6%), 40대 17명(7.0%), 50대 3명(1.2%)으로, 20대 합격자 비율이 지난해(42.7%)보다 크게 상승했다.


여성합격자 수는 87명(35.7%)으로 지난해 68명(26.9%)보다 10% 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한편, 올해부터 표준점수제도가 도입되어 2011년 최소합격인원은 2010년과 동일하게 250명으로 결정되었으며 최소합격인원제도에 의해 제2차시험에서 58명(합격선 59.27점)이 추가합격했다.


최소합격인원제도는 절대평가제에 따라 매과목 4할 이상, 전과목 평균 6할 이상 득점해야 합격할 수 있으나, 합격자가 시험공고시 정한 최소합격 인원수에 미달할 경우 전과목 평균이 6할 미만이어도 매과목 4할 이상인 자 중에서 고득점 순으로  최소합격인원을 선발하는 방식이다.


제3차 면접시험은 제2차시험 합격자 2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여 최종합격자는 244명으로 결정되었으며, 불합격자 7명은 다음 연도까지 3차 면접시험의 응시 기회가 주어진다.


공인노무사 자격시험은 1차 선택형, 2차 논문형, 3차 면접 등 총 3차에 걸쳐 시행된다.

 
공인노무사 자격을 취득하면 개업하여 근로자 권리구제에 관한 대행?대리, 노동관계법령과 노무관리에 관한 상담?지도 업무 등을 수행할 수 있으며, 기업체ㆍ노무법인ㆍ법무법인 등에 취업하여 노무관리나 컨설팅 업무를 맡는 등 진로가 다양하다.


지난해까지 공인노무사 자격시험에 합격한 사람은 2,365명이며, 현재 1,259명이 직무개시 등록 후 개업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시험에 최종 합격한 244명은 한국공인노무사회에서 실시하는 실무수습을 수료한 후에 직무를 개시할 수 있다.

차지훈 기자 desk@lec.co.kr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