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3 18:57 (금)
임용제도 개선한 ‘노량진녀’는 누구?
상태바
임용제도 개선한 ‘노량진녀’는 누구?
  • 법률저널
  • 승인 2010.10.2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뜬금없는 無채용”에 불만...줄기찬 1인 시위

최근 노량진 학원가 등에서 1인 시위를 통해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으로부터 교원 임용제도 개선을 약속받은 ‘노량진녀’ 차영란(28)씨가 화제다.

현재 시행되는 임용고시에서는 매년 초·중등 교사를 신규 채용할 때 임용시험 20일 전에 채용 정원을 시도 교육청이 공고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임용고시생들은 몇 명의 채용공고가 날지 모르는 불안감 속에서 시험을 준비해 와야 했다. 특히 올해에는 중등 임용시험 일부 교과에서 아예 채용정원이 없다는 사실이 시험 직전에야 알려지면서 수험생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차 씨는 임용고시를 준비하던 수험생으로 지난 9월 교과부의 임용계획에 일부 과목의 경우 1명도 채용인원이 없다는 공고를 보고 시위에 나섰다.

차 씨는 임용시험 준비생이 많은 노량진 학원가에서 한 달여간 교과부의 부당한 처사와 사전예고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돌리며 서명운동을 벌였으나 차 씨 외의 적극적인 참여자는 없었다.

그러나 차 씨는 뜻을 굽히지 않고 ‘노량진녀’ 라는 명찰을 달고 온라인 및 오프라인에서 서명운동을 벌였으며 3500여명의 서명을 받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어 네티즌의 열렬한 지지를 받은 차 씨는 지난 18일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교과부 장관에게 데이트를 신청한다는 문구가 써진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섰다.

이같은 끈질긴 노력 덕에 교육과학기술부 이주호 장관과의 면담을 결국 성사시켜 냈다.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차 씨는 19일 “민원 내용에 설득력이 있어 2011년부터 시험 6개월 전 임용계획을 발표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임용제도 개선 약속을 받아냈다.

하지만 차 씨는 “내년 임용고시가 개선 약속이 현실화될 때까지 ‘노량진녀’로서의 활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희 기자 http://gosi.lec.co.kr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